작성일 2009-05-11 (월) 14:26
분 류 현세편(現世篇)
ㆍ추천: 0  ㆍ조회: 289      
IP: 59.xxx.195
현세록(現世錄)

 
기옥공 한기석(奇玉公 韓琦錫 : 光武 4年(1900)∼1974, 30世)
공(公)의 휘(諱)는 기석(琦錫)이요 자(字)는 기옥(奇玉)이니 도사공(都事公 :  章敎)의 아들로 어머니는 창녕 성씨(昌寧 成氏)이며 충정공 (忠靖公 : 應寅)의 11대 (代)손이다. 공은 1954년도 정기총회에서 청주한씨 중앙종친회 3대회장으로 선임되어 1974년도까지 4, 5, 6, 7대 회장을 역임하였다. 1954년 당시 우리나라 정세(情勢)는 6.25전란(戰亂) (50.6.25∼53.7.27)으로 정치(政治), 경제(經濟), 사회(社會)가 안정(安定)되지 않고 불안(不安)할 때였다. 휴전선(休戰線)을 눈앞에 두고 언제 또 전란이 재발(再發)할 지 몰라 공포감(恐怖感 : 두려움)에 떨고 있는 사람, 가족을 잃었거나 행방조차 몰라 비애(悲哀 : 슬품과 서러움)하는 사람, 영양실조와 생계(生計)에 허덕이는 사람, 구걸(求乞)하며 노천숙식(露天宿食 : 한데서 먹고 잠)하는 사람등이 헤아릴 수 없이 많아 참으로 비참(悲慘)한 지경이 었다. 이러한 실정(實情)이므로 사무실을 마련할 수 없어 공의 사무실을 겸용(兼用)하였다. 재정난(財政難)으로 큰 사업실적은 없으나 본회의 조직을 재정비하고 종친 상호간의 친목을 도모하며 종친회로서의 위선지성(爲先之誠)을 다하여 시조태위공(始祖太尉公), 전남 영광의 예빈경공(禮貧卿公 : 光胤), 문혜공(文惠公 : 康), 제학공(提學公 : 謝奇) 부군(府君)의 묘소수호(墓所守護)와 세향봉행(歲享奉行), 위토관리(位土管理)등을 묘하(墓下)에 있는 후손들에게 자율적(自律的)으로 솔선(率先) 운영케 하는데 노력하였고, 1971년도 정기총회에서 시조재실보수, 대동보, 간행 등을 결의하고 자금조성을 위한 소위원회를 구성하여 당시는 이룩하지 못하였으나 후임 회장들이 이를 실행한 공로는 지대하다 할 것이고 시작이 반이라고 공의 노고도 생각하여야 할 것이다. 배위는 한산 이씨(韓山 李氏)니 두복(斗馥)의 따님이고 슬하에 아들 창수(暢洙)가 있다.

 
번호     글 제 목 조회
1 한필수 267
2 한근조 295
3 한석범 284
4 한엄회 255
5 한종건 270
6 한국원 282
7 한통숙 292
8 한태일 296
9 한동석 289
10 한희석 295
11 한태연 284
12 한옥신 285
13 한상준 296
14 한건수 299
15 한양순 310
16 한신 288
17 한격만 284
18 한규복 282
19 한기석 289
20 한경직 299
1234